공지 [Press] 결혼자금 아껴 '전우사랑' 기부한 이재우·이주은 대위 조회: 906   작성일: 20-06-04  
글제목: [Press] 결혼자금 아껴 '전우사랑' 기부한 이재우·이주은 대위
작성자: 관리자
봉사로 인연…'헌혈 데이트' 즐겨
육군2작전사령부 헌병단 이재우 대위(오른쪽)와 육군31사단 헌병대 이주은 대위가 사랑의열매 ‘나눔 리더’ 인증패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육군본부 제공

육군2작전사령부 헌병단 이재우 대위(오른쪽)와 육군31사단 헌병대 이주은 대위가 사랑의열매 ‘나눔 리더’ 인증패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육군본부 제공

나눔과 봉사 속에 사랑을 키운 예비 군인부부가 결혼 준비 자금 200만원을 ‘육군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에 기부해 화제다. 주인공은 다음달 15일 결혼식을 올리는 육군2작전사령부 헌병단 이재우 대위(31)와 육군31사단 헌병대 이주은 대위(27)다.

27일 육군본부에 따르면 두 사람은 결혼 준비 자금을 아껴 마련한 200만원을 최근 전우사랑 기금에 기부했다. 또 ‘나눔 청첩장’을 신청해 청첩장 제작비용의 10%를 6·25 참전용사를 돕는 단체에 기부했다.

두 사람은 31사단에서 중대장·소대장으로 처음 만났다. 전우애가 애틋한 사랑으로 바뀌게 된 계기는 ‘봉사’였다. 홀몸노인 이불 빨래, 소아암 어린이 돕기, 헌혈 운동 등 부대의 다양한 봉사활동을 함께하며 서로에 대한 신뢰와 애정이 싹트기 시작한 것.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정기적인 기부를 실천 중인 두 사람은 결혼을 앞두고 전우사랑 기금에 각자 이름으로 사이좋게 100만원씩 기부했다.

이주은 대위는 “결혼식을 통해 전우를 돕는 것은 값비싼 물건과는 비교할 수 없는 가치 있는 일”이라며 “겉보기만 화려한 청첩장 대신 참전용사를 위해 일정 금액이 기부되는 ‘나눔 청첩장’을 선택한 것도 같은 이유”라고 했다.

이 예비부부의 데이트도 남다르다. 이들은 주말에 만나면 필수 코스로 ‘헌혈 데이트’를 즐긴다. 2주에 한 번 ‘혈장 헌혈’을 빼놓지 않는다는 이재우 대위는 최근 헌혈 1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 명예장을 받았다. 이주은 대위도 채혈 후 2개월 이상 회복 기간이 필요하다는 ‘전혈 헌혈’을 10회 이상 이어가고 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목 록